교보생명

퇴직연금

자동검색어 펼치기

퇴직연금시대

퇴직연금 제도는 근로자의 퇴직금을 더 안전하고 크게 불려 노후에 연금으로 받을 수 있게 한 제도입니다.

길어진 노후, 준비되셨나요?

퇴직연금의 필요성
인생 100세 시대
평균 수명의 꾸준한 증가로노후기간은 계속 길어지고,
낮아지는 출산률, 높아지는 평균연령
경제활동을 하고 노인을 부양할 수 있는 젊은 인구는 줄어들며
평균 근무기간 5.6년
노후를 위해 돈을 벌어들일 수 있는 기간은 줄어들고 있습니다.

도와줘요, 퇴직연금!

우리는 일찍부터 스스로 노후 준비를 하는 것이 꼭 필요해진 사회를 살아가고 있습니다.
국가의 사회보장 제도만으로는 이처럼 길어진 노후를 준비하기에 부족하므로 근로자가 근속 하는
동안에 퇴직금을 탄탄히 쌓아 노후 준비의 주요한 한 축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퇴직연금제도가 시작되었습니다.

퇴직연금 제도의 변화

퇴직연금 제도의 변화입니다.
1961년 퇴직금 제도의 의무화가 사작됩니다.
1976년 최초의 퇴직금 사외적립 상품판매되며, 교보생명이 최초 판매합니다.
1998년 퇴직 보험/신탁 개시합니다.
2005년 퇴직연금제도를 시행합니다.
2010년 4인 이하 사업장의 퇴직급여제도가 의무화됩니다.
2012년 신설 사업장 퇴직연금제도 의무화 됩니다.

지금은 퇴직연금시대

2005년 12월 퇴직연금제도가 처음으로 시행되었으며 퇴직연금에 쌓인 퇴직금(적립금)은
꾸준히 증가하여 2013년 말 기준으로 84조를 기록하였습니다. 500만 이상 기업의 86.5%가 퇴직연금으로 근로자의 노후준비를 돕고있습니다.

퇴직연금 적립금 규모 매년 2배 이상 증가 중
년도별 퇴직연금 적립금의 규모를 보여주는 그래프입니다.
본 그래프의 출처는 금융감독원이며, 2013년 말 기준입니다.
2006년 0.7조, 2007년 2.7조, 2008년 6조, 2009년 14조, 2010년 29조, 2011년 50조, 2012년 67조로, 2013년 84조 입니다.

길어진 노후, 월급처럼 꼬박꼬박 - 연금이 필요합니다!

일시금으로 받는 퇴직금? 현명하게 연금으로 준비

현재의 퇴직일시금 제도는 말 그대로 퇴직금을 ‘일시금’, 즉 한번에 목돈으로 받는 제도입니다.
목돈으로 받은 퇴직금을 노후까지 장기간 효율적으로 나누어 소비한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잘못된 투자로 인해 한 번에 목돈을 잃게 될 우려도 있습니다. 퇴직연금제도에서는 퇴직금을
근로자가 원하는 기간 동안 금융기간으로부터 연금으로 나누어 받을 수 있어 노후까지 안정적인
소득 확보가 가능해졌습니다.

퇴직금이 실제로 적립되지 않는다? 안전하게 금융기관에 적립

기존 퇴직금 제도에서는 근로자의 퇴직금을 사내가 아닌 금융기관에 예치하는 것이 강제사항이
아니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퇴직금이 사내에, 그것도 실제로 쌓이는 것이 아니라 장부상으로만
존재하는 경우가 많아 근로자의 퇴직 시에 회사는 목돈을 마련하기가 어렵고, 근로자 입장에서는
퇴직금을 늦게 받거나 받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퇴직연금제도에서는 근로자가 근무하는 기간 동안 회사가 미리미리 금융기관에 부담금을
납입하여 퇴직금을 준비하기 때문에 기업의 재무적 부담이 덜하고 근로자는 퇴직금을
틀림없이 받을 수 있어 안전합니다.

선진국형 3층 노후보장체계의 완성을 보여줍니다.
1층은 국민연금 국가가 운영합니다.
2층은 퇴직연금 회사 or 근로자가 운영합니다.
3층은 개인연금 개인이 선택가입 금융기관이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