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퇴직연금

자동검색어 펼치기

우리회사에 적합한 제도는?

제도진단과 비용분석을 통해 우리회사에 맞는 퇴직연금을 알아보세요.

다양한 퇴직연금제도 중 우리회사에 적합한 제도를 찾기 쉽지 않으시다고요?

우리회사의 예측되는 제도별 비용과 법인세 혜택금액 등 주요 내용을 미리 확인해보세요.

교보생명의 퇴직연금 제도진단 및 비용분석 시뮬레이션은 고객님께서 제공하신 정보를 바탕으로 기업에 맞는 퇴직연금제도를 추천해 드리고, 퇴직연금 도입에 따른 비용을 예측해드립니다.

제도별 한눈에 비교하기

퇴직연금제도 비교 테이블
  DB 확정급여형 DC 확정기여형 IRP 기업형 IRP 개인형

가입대상

모든사업장

모든사업장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사업장

퇴직금 받은 근로자
퇴직연금 가입자
자영업자
근속기간 1년 미만인
근로자
퇴직연금제도 미도입
회사의 근로자
직역연금 가입자
(공무원, 군인, 교직원,
별정우체국 직원 등)

퇴직금(부담금)
납입

회사
(연금계리 방식을 통해
산출된 부담금을
매년 정기적으로 납입)

근로자
(추가납입 불가)

회사
(근로자별 연간 임금
총액의 1/12이상 납입)

근로자
(추가납입 가능)

회사
(근로자별 연간 임금
총액의 1/12이상 납입)

근로자
(추가납입 가능)

회사
(퇴직 시 받게 되는
퇴직일시금이 자동 이전)

근로자
(추가납입 가능)

퇴직금(적립금)
투자와 책임

회사

근로자

근로자

근로자

퇴직금 수준

퇴직시점 월평균 임금
× 근속연수

매년 임금총액의 1/12
± 투자수익 · 손실
(개인의 투자결과에
따라 변동)

매년 임금총액의 1/12
± 투자수익 · 손실
(개인의 투자결과에
따라 변동)

퇴직시 일시 금액
± 투자수익 · 손실
(개인의 투자결과에
따라 변동)

세제혜택

[회사]
퇴직금추계액 사외적립
한도내 손비 인정
(퇴직급여추계액과
보험수리기준 추계액 중
큰 금액)

[회사]
퇴직금추계액 사외적립
전액 손비 인정
 

[근로자]

추가 납입금 연간 700만원 한도 세액공제
(퇴직연금(DC/IRP) 및 연금저축 합산 400만원 + 퇴직연금(DC/IRP) 300만원)

투자수익 과세이연

[근로자]

추가 납입금 연간 700만원 한도 세액공제
(퇴직연금(DC/IRP) 및 연금저축 합산 400만원 + 퇴직연금(DC/IRP) 300만원)

투자수익 과세이연

[근로자]

추가 납입금 연간 700만원 한도 세액공제
(퇴직연금(DC/IRP) 및 연금저축 합산 400만원 + 퇴직연금(DC/IRP) 300만원)

투자수익, 퇴직소득세 과세이연





퇴직금
받는방법

일시금 or 연금 선택
(55세 이상 퇴직시)

IRP 자동이전
(55세 미만 퇴직시)

일시금 or 연금 선택
(55세 이상 퇴직시)

IRP 자동이전
(55세 미만 퇴직시)

일시금 or 연금 선택
(55세 이상 퇴직시)

IRP 자동이전
(55세 미만 퇴직시)

일시금 or 연금 선택

연금받는
방법

55세 이상 &
가입기간 10년 이상

55세 이상 &
가입기간 10년 이상

55세 이상 &
가입기간 10년 이상

55세 이상

담보대출
중도인출

수급권 담보제공
* 중도인출불가

담보제공 or 중도인출
* 법정사유 충족시

담보제공 or 중도인출
* 법정사유 충족시

중도인출
* 법정사유 충족시

  • [단. 종합소득금액이 4천만원 이하(근로소득만 있는 경우에는 총급여액 5천 500만원 이하)인 경우, 16.5%(지방소득세 1.5%포함) 세제혜택]
  • 현재 담보대출은 법령근거는 있으나, 세부규정이 마련되어 있지 않아 시행되고 있지 않습니다.
법정사유란?

퇴직연금제도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한 담보대출과 중도인출 사유를 말합니다.

  • 무주택자인 가입자가 본인명의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 무주택자인 가입자가 주거목적의 전세금 또는 임차보증금을 부담하는 경우
  • 가입자, 가입자의 배우자, 가입자 또는 가입자의 배우자와 생계를 같이하는 부양가족이
    질병 또는 부상으로 6개월 이상 요양을 하는 경우
  • 담보를 제공하는 날/중도인출을 신청한 날로부터 역산하여 5년 이내에 근로자가 파산선고를
    받거나 개인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받은 경우
  • 그밖에 천재지변 등으로 피해를 입는 등 고용노동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사유와 요건에
    해당하는 경우

단, DB(확정급여형)제도에서는 중도인출이 불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