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퇴직연금

자동검색어 펼치기

퇴직일시금 vs 퇴직연금

내 퇴직금의 안전, 한번 더 업그레이드!
내 퇴직금 밀릴 일 없어 안전! 금융기관에 적립되어 더욱 안전!
  • 1. 퇴직금을 정기적으로 납입하니까 밀릴 염려 없어 안전!

    퇴직연금제도에서는 근로자가 퇴직할 때 지급할 퇴직금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회사가
    근로자가 근속하는 동안에 정기적으로 퇴직금을 금융기관에 납입하며 이를 ‘부담금’이라
    부릅니다.

    회사는 근로자의 퇴직시 한번에 목돈을 마련하지 않아도 되고 근속하는 동안 퇴직금을
    나누어 납입할 수 있기 때문에 재무적 부담이 덜하고 근로자 입장에서는 퇴직금을 안전하게
    받을 수 있습니다.

  • 2. 퇴직금이 금융기관에 적립되어 더욱 안전!

    회사가 정기적으로 납입한 퇴직금은 재무건전성이 뛰어난 금융기관에 적립되어 운용됩니다.
    또한 근로자가 퇴직할 때 퇴직금이 적립된 이 금융기관으로부터 지급되므로 회사의
    재정상황이 악화되거나 파산시에도 퇴직금이 안전합니다.

    근로자가 받는 퇴직급여의 형태는 일시금, 연금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퇴직연금제도의 구조

퇴직연금제도의 구조를 보여줍니다.
회사는 퇴직연금 사업자에게 근로자의 퇴직금을 정기적으로 납입합니다.
퇴직연금 사업자(금융기관)에 적립된 퇴직금을 근로자가 퇴직시 일시금 또는 연금의 형태로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퇴직일시금과 퇴직연금 한눈에 보기

기존의 퇴직일시금 제도와 현재 시행되고 있는 퇴직연금제도가 어떻게 다른지 살펴보세요.

퇴직금과 퇴직연금의 비교를 나타내는 테이블 입니다. 구분, 퇴직금제도, 퇴직연금제도, 부담금적립, 적립금운용, 퇴직금수령, 중간정산, 급여 수령방법, 퇴직금 수준, 수급권 보장 순으로 나옵니다.
구분 퇴직일시금제도 퇴직연금제도
퇴직금(부담금) 적립 회사내부 회사외부(금융기관)
퇴직금(적립금) 운용 회사 회사 or 근로자





중간정산 불가능
(단, 대통령령으로 정한
사유에 한해 제한적 가능)
불가능
(단, 대통령령으로 정한 사유에 한해 제한적
중도인출 or 담보대출)
퇴직금 받는방법 일시금(퇴직시 퇴직금으로 수령) 일시금 or 연금 선택 가능
(퇴직시 IRP계좌로 이전, 은퇴시 일시금 or
연금으로 선택)
퇴직금 수준 퇴직시점 월평균 임금 * 근속연수 DB : 퇴직시 월평균 임금 * 근속연수
DC : 매년 임금총액의 1/12 + 투자수익/손익
(개인의 운용결과에 따라 달라짐)
수급권 보장 불완전 보장(금융기관 적립분)
퇴직금의 생활자금으로의 사용이 제한됩니다.

퇴직일시금제도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한 중간정산 사유란?

  • 무주택자인 근로자가 본인명의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 무주택자인 근로자가 주거를 목적으로 전세금 또는 보증금을 부담하는 경우
    (하나의 사업장에 근로하는 동안 1회로 한정)
  • 근로자, 근로자의 배우자 또는 근로자 또는 근로자의 배우자와 생계를 같이하는 부양가족이 질병 또는 부상으로 6개월 이상 요양을 하는 경우
  • 퇴직금 중산정산을 신청하는 날부터 역산하여 5년 이내에 근로자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파산신고를 받은 경우
  • 퇴직금 중간정산을 산정하는 날부터 역산하여 5년 이내에 근로자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받은 경우
  • 임금피크제를 실시하여 임금이 줄어드는 경우
  • 그밖에 천재지변 등으로 피해를 입는 등 고용노동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사유와 요건에
    해당하는 경우

퇴직연금제도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한 담보대출 or 중도인출 사유란?

  • 무주택자인 가입자가 본인명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 가입자, 가입자의 배우자 또는 가입자 또는 가입자의 배우자와 생계를 같이하는 부양가족이 질병 또는 부상으로 6개월 이상 요양을 하는 경우
  • 담보를 제공하는 날부터 역산하여 5년 이내에 근로자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파산신고를 받은 경우
  • 퇴직금 중간정산을 산정하는 날부터 역산하여 5년 이내에 근로자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받은 경우
  • 그밖에 천재지변 등으로 피해를 입는 등 고용노동부장관이 정하여 고시하는 사유와 요건에
    해당하는 경우